자동접속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일본어의 비밀

 메이지 유신의 실체

 역사조작 실태

 야스쿠니 신사

 독도

 동해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학살

 코무덤

 위안부(성노예)

 우키시마호 대폭침

 창씨개명

 일한병합(일한병탄)

 가미가제(神風)의 실체

 역대 제왕(諸王) 현황

 

◎공 지 사 항◎

※ 나르샤학당

※ 한류열풍과 좀비사무라이의 천 년 비밀

[more]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목차 바로가기>> 

일본정부가 계획한 집단학살극

일본정부가 사건을 조작.은폐시키다
배가 폭침되자 배 안은 그야말로 아비규환 그 자체였다. 힘없는 어린아이들과 부녀자. 노인들은 속수무책으로 죽어갔다. 그나마 살아남은 사람들은 또 다른 도살이 기다리고 있다는 사실을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구조된 한국인들이 수용되었던 타이라해병단 숙소에서 원인 모를 증기 폭발로 또 다시 50여 명의 사상자가 발생하였던 것이다. 우키시마호 폭침 사건과 겹쳤다는 것은 일본정부가 사건의 전모를 입막음하기 위하여 계획된 인간 도살장으로 만든 것이었다.

당시 일본 언론들의 보도 태도를 보면 일본정부의 계획된 집단학살 사건임을 엿볼 수 있다. 한국인 생존자들의 증언에 따르면 우키시마호에는 7,500여 명 혹은 12,000여 명이 승선했으며, 이 가운데 살아 돌아온 사람은 2,500여 명에 불과하여 약 5천 명 또는 1만여 명이 수장됐다는 희대의 사건임에 틀림없다. 그러나 일본정부는 초대형 사건임에도 불구하고 사망자 명단, 사건 현장에 대한 사진 한 장 남기지 않았으며 쉬쉬하고 입막음 하기에 급급했다. 언론들은 사고 당일 일어난 ‘하치고선(八高線)열차 충돌사건’을 대문짝 만하게 취급하고 있었지만 우키시마호 폭침사건은 일절 함구하고 있었다. 이것은 일제가 얼마나 잔혹한 집단이며 역사조작에 대하여 전혀 죄의식이 없는 나라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이다.

사건발생 1주일 뒤 오미나토 해군 경비부는 사건발표를 통해 ‘이날 우키시마호에 타고 있던 한국인 송환자는 3,725명, 해군병사 255명’이었으며 이 가운데 ‘한국인 524명과 해군승무원 25명’이 사망했다고 짤막하게 서둘러 밝혔다. 그러나 생존자에 대해서는 전혀 언급이 없었을 뿐만 아니라 승선자 명부조차 발표하지 않았었다. 생존자 및 주민들은 사건 발생 후 마이즈루항 일대는 몇 일 간이나 시체가 둥둥 떠다니다가 가라앉아 인양하지 못한 시체가 헤아릴 수 없었다고 증언하였다. 배와 함께 수장되었던 시체는 인양되지도 않았다. 오미나토항을 출항할 당시 대단히 혼잡했던 상황을 감안할 때 사망자는 더욱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승선자 명단이 없었다는 것은 처음부터 수장시킬 계획이었다는 것을 증명하고 있는 것이다.

1945년 8월 폭침된 이 배는 2차례에 걸친 인양작업이 시도되었다. 그러나 일본정부가 재일동포들의 철저한 진상규명 요구를 수용할 수 없게 되자 의도적으로 인양작업을 중도에 포기했다. 그러나 일본은 폭침 후 9년이 지난 1954년 10월 인양작업이 시작되었다. 한국전쟁으로 분열된 재일동포 사회의 어수선한 분위기와 고철 등 원자재난을 겪게 되자 전격적으로 시작된 것이다. 인양된 우키시마호는 이노(飯野)중공업에 서둘러 분해하여 고철로 팔아버렸다. 그리고 인양된 유골은 타이라해병단 지역에 묻혀있던 유골을 합쳐 기존 발표했던 524명으로 짜맞추기 위하여 283구가 수습되었다고 조작 발표했었다. 배가 폭침된지 9년이 지났음에도 불구하고 선체 인양 때 발굴된 시체가 있었다는 것은 폭침 당시 발표한 사망자 숫자가 얼마나 허구인지 단적으로 증명해 주고 있는 것이다.


수습된 유골들은 도쿄 메구로구(目黑區)의 유텐지(祐天寺)에 안치되었다. 그런데 우리를 더욱 놀라게 하는 사실은 희생자 상당수의 위패가 야스쿠니신사에 모셔져 있는 것으로 최근 밝혀졌다.

일본정부의 태도
1912년 4월 북대서양 뉴퍼드랜드 해역에서 침몰한 타이타닉호의 희생자는 승선인 2,228명 중 1,523명으로 역사상 가장 큰 해난사고였다. 하지만 우키시마호의 희생자는 그 몇 배에 이르며 역사상 가장 짧은 시간 내 수천 명을 집단 학살한 희대의 국가 범죄였다. 일본정부가 조작.축소하여 발표한 사망자 숫자만 하더라도 549명으로 초대형 사건이다. 이 사건은 비열한 3류 사무라이 나라 일제의 계획적인 폭침사건이 틀림없지만 일본정부는 반세기가 지난 지금까지 일체의 진상규명을 외면하고 있다.

하지만 조선인 강제연행 진상조사단(단장 홍상진)이 2002년 11월 정보공개법에 따라 입수한 일본정부가 작성한 ‘우키시마마루의 조난 및 금후의 처리에 대해’라는 보고서에 의하면 일본정부가 진상규명이나 피해자의 유골 수습도 하지 않은 상태에서 향후 대책을 세웠다는 악랄한 반증을 찾을 수 있다. 이 보고서는 1950년 3월 2일 일본총리 직속 인양원호청(引揚援護局) 복구국 제2복원국 잔무처리부장이 작성하여 1950년 3월 연합군총사령부(GHQ)에 제출된 것이다.

그 내용을 보면 ‘조선쪽과의 교섭’이란 항목에 “조선쪽으로부터 무언가 의사표시가 있을 것에 대비해 그 대책으로 다음의 복안을 준비한다”, “조선쪽이 옛 해군의 책임을 추궁해 배상요구를 제기해도 이를 용인할 수 없다”, “조선인의 편승 수송은 해군의 의무가 아니고 전적으로 호의에 기초한 것이고, 또 조난사건은 전혀 불가항력에 기인한 것이기 때문”이라는 내용이 포함되어 있다.

그런데 더욱 가증스러운 것은 일본정부가 최초 발표한 524명의 한국인 사망자 숫자마저 절반으로 축소하여 여론화하였다는 것이다. 일본은 연합군총사령부(GHQ)에 보고하면서 사망자를 260명으로 대폭 축소하였다. 그리고 이를 언론을 통해 보도하였다. 이것은 일본정부가 이 사건에 깊숙이 관여하였다는 것을 증명하는 것으로 축소지향적.역사 조작적 사고를 유감없이 발휘하였던 것이다.


우키시마호는 폭침되었다.
생존자 및 유족들은 부산항에 들어갔다 억류될 것을 두려워한 해군승무원 또는 일본정부가 계획적으로 배를 폭파한 자폭설을 주장해 왔다. 반면 일본당국은 배가 방향을 바꾼 것은 미군의 정선(停船)명령에 따른 것이며 배가 침몰한 것은 미군이 부설한 기뢰 때문이라며 지금까지도 우기고 있다. 그러나 현재 생존자나 사고 당시의 정황, 물증 등의 상황을 종합해 보면 계획적인 ‘자폭설’이 확실하다.

1. 이 배가 출항 당시 “얼마 되지 않는 연료를 가지고 출항했다”는 승무원의 증언은 이 배가 애당초 부산항까지 항해할 계획이 없었다는 것을 말해주고 있다.
2. 일본인들이 제작한 영화 ‘아시안블루’에서 지적했듯이 우키시마호가 출항하기 전 오미나토항(大溱港) 일대의 일본인들이 우키시마호의 미래에 대한 흑막을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점
3. 폭침되기 직전 승무원들이 갑판의 한국인들을 강제적으로 선내로 이동시켰고, 곧바로 250여 명의 일본해군 승무원들이 탈출 후 폭발했다는 점
4. 일제는 미군이 설치한 기뢰 접촉에 의거 일어난 우발적인 사건이라고 우기고 있지만 마이즈루항으로 들어 가는 항로는 기뢰(機雷) 해제가 이미 끝난 안전한 항로였다. 이 같은 사실은 연합국사령부가 8월 24일 이후 한시적으로 선박들의 항해를 금지시켰기 때문에 많은 배들이 미리 마이즈루항으로 무사히 들어갔기 때문이다. 또 당시 와지마 사다오 해군대위는 우키시마호가 마이즈루항에 입항하기 전 마이즈루 경비대로부터 ‘소해완료’라는 신호를 받고 입항했다고 증언했다.
5. 촉뢰로 인한 침몰이라면 선체 바깥쪽에서 안쪽으로 구멍이 뚫려야 하는데 1954년 10월 인양된 배는 폭발된 바닥구멍이 바깥 방향으로 불러져 있는 점
6. 생존자들이 폭발 직전 폭발음을 두 세 번 연속 들었다고 하는데, 만약 촉뢰에 따른 것이라면 이런 현상이 없다는 점
7. 촉뢰에 의한 것이라면 폭발로 물기둥이 솟구쳐 올라야 하는데 이런 것이 없었다는 것이다.


日 교토지방법원
92년 우키시마폭침 사건의 한국인 생존자 20명과 유족 등 88명이 교토 지방법원에 일본 정부를 상대로 우키시마호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와 30억 엔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냈다. 2001년 8월 교토지방법원은 일본 정부가 안전운송 의무를 소홀히 한 책임을 물어 승선이 확인된 한국인 승선자 15명에게 1인당 300만 엔씩 모두 4500만 엔을 배상하라고 판결했고, 국가의 공식사과에 대해서는 기각했다.

日고법 피해배상 기각
1심 판결에 대해 일본 정부는 “우키시마호 침몰은 불가항력이었다. 손해배상 청구권 시효(10년)가 지났고, 1965년 한·일 협정으로 원고의 배상청구권은 소멸됐다”고 주장하며 항소하는 파렴치함을 보였다. 성노예(위안부) 소송 때와 마찬가지 주장을 되풀이 하였다. 그러나 한일협정은 1945년 8월 15일 일본이 패망하기 이전에 대해서만 청구권을 지적하고 있지 그 후에 일어난 사안에 대해서는 협상이 없었다.

그리고 일본은 이 당시의 협정에서 총5억 달러(3억 달러 상당의 물자 및 서비스와 2억 달러의 차관)를 내놓으면서 식민지청구권 또는 전쟁배상금이 아니라 “재산청구권의 해결과 경제협력”이라고 분명히 말했다. 우키시마호의 사건은 분명 한일협정 기준일자 이후에 일어난 사건임에도 일본은 뻔뻔스럽게 거짓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 손해배상 청구권 시효가 10년이라는 것도 일본인들의 편의에 의거 만든 법에 불가한 것이다. 우키시마호 폭침사건은 일본국가가 저지른 범죄로써 죽음을 당한 이들은 시효를 인정하지 않는다. 이와 같은 일본의 처사는 ‘나치의 범죄는 시효가 없다’고 선언한 전후 독일과는 너무나 대조적이다.

어쨌든 1심에서 일본의 책임을 일부 인정했던 ‘우키시마호 소송’은 오사카(大阪) 고등재판소 2심에서는 뒤집혔다. 말과 사슴을 구분하지 못하는 빠가야로(馬鹿野郞) 오카베 다가아키(岡部崇明) 재판장은 2003년 5월30일 “우키시마호 운송은 치안상 이유에 따른 군사적 조치였기 때문에 일본 정부에 안전운송 의무가 있다고 할 수 없다. 구 헌법 하에서 이뤄진 국가의 불법행위에 대해 개인이 배상을 청구할 수 없으며, 우키시마호 사망자들을 다른 전쟁 희생자와 구별해서 보상할 수 없다”며 1심 판결을 파기하고 원고청구를 기각했다. 오카베 재판장은 이와 함께 우키시마호 침몰 원인에 대해선 “기뢰 접촉에 의한 것”이라고 일본 정부의 주장을 받아들여 일본정부의 개(犬)를 자처하였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