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접속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일본어의 비밀

 메이지 유신의 실체

 역사조작 실태

 야스쿠니 신사

 독도

 동해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학살

 코무덤

 위안부(성노예)

 우키시마호 대폭침

 창씨개명

 일한병합(일한병탄)

 가미가제(神風)의 실체

 역대 제왕(諸王) 현황

 

◎공 지 사 항◎

※ 나르샤학당

※ 한류열풍과 좀비사무라이의 천 년 비밀

[more]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목차 바로가기>> 

독도 현황


돌섬 독도
1881년 '독도'로 개칭되어 오늘에 이르는 이 섬은 그 옛날에는 삼봉도(三峰島)·가지도 (可支島)·우산도(于山島) 자산도(子山島) 등 여러 가지로 불리어졌다. 사학자 최남선(崔南善), 신석호(申奭鎬)는 독도의 명칭에 대하여 세가지 설이 있다고 했다. 하나는 섬 모양이 독(瓮)을 엎어놓은 것처럼 생겼다 해서 '독섬', 섬 전체가 바위로 돼있다 하여 돌섬이 돌을 독으로 발음하는 경상도 사투리로 '독섬', 망망대해에 외롭게 솟아있다 하여 독섬이 '독도(獨島)'로 한문 표기됐다는 것이다. 서양에서는 이 섬을 발견한 배의 이름을 따서 프랑스에서는 '리 앙코르 록스(Li ancourt Rocks)', 영국에서는 '호넷(Hornet)', 러시아에서는‘마블라이 앤드 올리부차록스(Manalai & Olivntsa Rocks)’등으로 해도에 표기하기도 했다.

 독도는 2005년 5월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에 의한 전문가들의 측량자료에 의하면 동도와 서도 2개의 주섬과 89개의 크고 작은 바위섬들로 구성되어 있다고 한다. 각각의 바위섬들은 물개바위, 독립문바위, 촛대바위, 얼굴바위 등 생김새에 따라 이름이 다양하게 불리고 있다.
행정상 구역은 경상북도 울릉군 울릉읍 독도리 산 1~37번지,우편번호 799-805 로써
1) 울릉도에서 동남쪽 89.493km
2) 한반도 본토 경북 울진군 죽변면에서 직선거리 220.354km
3) 일본 시마네현 오끼섬에서 약160km이며,
1982년 11월 4일 독도일원의 섬들을 천연기념물 336호로 지정 보호하고 있다.


구 분

동 경

북 위

면 적

별 칭

표 고

동 도

131°52′07″

37°14′12″

71,757.05㎡

암 섬

98.6M

서 도

131°51′51″

37°14′19″

87,848.52㎡

숫 섬

168.5M

기 타

 

25,453.44㎡

   

▲동도

▲서도


우표 한 장에 담긴 독도전쟁

▲1954년에 발행된 독도우표 3종


한국의 우정사업본부는 2004년1월 생태계의 보고(寶庫)인 한국의 섬들을 소재로 하는 섬 시리즈 우표 발행 계획을 세우고 만국우편연합(UPU)에 이를 통보했다. 이어 시리즈 첫 회로 독도가 선정돼 2004년 1월 16일 ‘독도의 자연’을 소재로 한 우표 4개 종 2백 24만 장을 발행하게 되었다. 그러나 한국이 독도에 대한 자연사랑 의미가 담긴 이 우표 발행에 대하여 일본정부는 강력하게 반발하였다. 바로 '독도'가 일본의 영토 다케시마(竹島)라는 것이다. 이어 정치.외교권에서는 물론 양국의 네티즌들 사이에서도 이른바 ‘사이버 독도 大海戰’를 방불케 하는 논쟁이 가열되었다.

일본 네티즌들은 한국인들의 야만성을 부각시키기 위하여 개고기를 판매하는 사진과 함께 ‘다케시마는 일본 땅’ 이라는 글을 올렸고, 한국 네티즌들은 원자폭탄이 터지는 모습을 우표 모양으로 합성한 사진(일본 원폭투하 54주년 기념우표)을 띄우는 등 양측이 감정싸움으로 치달았다.

한편 한국의 독도우표 발행에 맞서 아소 다로(麻生太郞) 총무상은  “(한국의 독도 우표발행에 대한) 대항으로 일본우정공사가 기념우표를 발행할 것인지는 매우 정치적인 문제이기는 하지만,

▲2004년 일본에서 발행된 독도관련 우표

 감히 제안하고 싶다" 는 제의를 했다. 이에 대해 고이즈미 준이치로(小泉純一郞) 일본총리는 "파문을 확대 시키거나 복잡하게 만드는 움직임은 취하지 않는 게 좋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그는  "다케시마는 일본의 영토"라고 하면서 "한국측도 잘 분별해서 대응했으면 좋겠다"고 망발을 했다. 고이즈미의 이런 발언은 한국의 독도우표 발행에 맞서 같은 조치를 취하지는 않되 독도는 일본 영토라는 주장을 국정 최고 책임자가 공개적으로 천명하겠다는 것이다. 

후쿠다 야스오(福田康夫) 관방장관도 "한국이 자국의 일부라고 생각해서 (우표를) 인쇄하는 것이라면 문제가 있다. 어째서 그렇게 됐는지 한국측에 설명을 요구하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하는 등 일본정치권에서는 국제 우호 관계의 긴밀화 등을 규정하고 있는 만국우편연합의 헌장 전문을 거론하며 "(한국의) 이번 우표는 그 정신에 부합한다고 말할 수 없다"고 한국측을 비난했다.

이에 대해 한국정부는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지만 현재로선 더 이상의 대응을 준비하지 않고 있다. 독도는 역사적.지리적으로는 물론 국제법상으로도 우리의 영토이며, 이는 움직일 수 없는 사실"이라고 못박고 "일본과 불필요한 논쟁에 휘말려 들어갈 필요가 없다"라며 신중한 자세를 보였다.

한국에서 '독도우표' 발행은 2004년 1월이 세 번째였다. 1954년 이승만대통령 시절 세가지 종류를 발행한 데 이어 2002년 세계우표박람회 때 50만 장을 발행했었다.

▲2004년 ‘갯메꽃', '왕해국', '슴새', '괭이갈매기'등   독도의 자연' 소재로 한 4종류 우표)

한편 일본정부는 겉으로는 대항 우표를 발행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2004년 1월말에서 2월 중순 사이 세 차례에 걸쳐 독도 사진 밑에 ‘다케시마(竹島)’와 영어로 'TAKESHIMA’ 란 문자가 새겨진 80엔짜리와 90엔짜리 총 36시트가 발행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그러면서도 일본정부는 한국의 독도우표 발행을 “영토분쟁지역을 소재로 우표를 발행하는 것은 UPU 협약에 어긋난다”라고 한국을 비난하고 만국우편연합을 통해

▲북한이 발행예정인 독도우표 도안(조선일보)

190개 회원국에 성명서를 보냈다고 2004년 2월 27일 요미우리(讀賣)신문은 보도했었다. 일본은 첫 발행 때 만국우편연합을 움직여 “두 나라간의 분쟁이 될 만한 디자인은 만국우편연합의 정신에 맞지 않는다”는 결의안을 채택시키는 등 강하게 반발했었으나 2002년에는 항의하지 않았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