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접속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일본어의 비밀

 메이지 유신의 실체

 역사조작 실태

 야스쿠니 신사

 독도

 동해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학살

 코무덤

 위안부(성노예)

 우키시마호 대폭침

 창씨개명

 일한병합(일한병탄)

 가미가제(神風)의 실체

 역대 제왕(諸王) 현황

 

◎공 지 사 항◎

※ 나르샤학당

※ 한류열풍과 좀비사무라이의 천 년 비밀

[more]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목차 바로가기>> 

일본어는 한반도에서 사용하던 언어다

가타가나[片假名]

히라가나[平假名]


일본어를 공부하는 한국 사람들은 누구나 한번쯤은 일본어가 한국어와 너무 비슷함에 놀랜 적이 있을 것이다. 그 이유는 일본어 생성 자체가 한반도와 필연적인 관계가 있기 때문이다.
2002년 4월 일본 공영방송 NHK, 도쿄신문, 니혼게이자 신문을 비롯한 일본언론들은  ‘가타가나의 발상, 조선전래?’,  ‘8세기 조선에서 가타가나?’,  ‘日 가나 한반도 유래 확실’ 이라는 제목 하에 '일본 문자가 한반도에서 전래됐다'라는 충격적인 보도를  했다. 이들 매체들은 일본 히로시마대학 고바야시 요시노리(小林芳規)명예교수, 도야마대학 후지모토 유키오(藤本幸夫) 교수의 다음과 같은 주장을 인용했다. “한자의 일부를 이용해 만들어진 가타가나는 일본에서 고안됐다고 여겨져 왔으나 한자를 생략한다는 발상이 한반도에서 전래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한자를 읽는 보조수단으로써의 가타가나의 원형이 한국에 있었을 가능성은 있다”,  “신라 문헌에서 가타가나와 비슷한 문자가 발견된 것은 귀중한 사실이다”   2002년 10월 12일 KBS 역사스페셜에서는 이러한 내용을 종합하여  ‘천년 전 이 땅에 또 다른 문자가 있었다’라는 제목으로 방송하였다.

각필의 대가 고바야시 요시노리(小林芳規)
나가야마 야스오(長山靖生)는 그의 저서 <사람은 왜 역사를 위조하는가>에서 일본이 역사를 조작한 사실들을 파헤쳐 폭로했다. 모리 요시로(森喜朗) 前수상이 재임 중에 “일본은 신의 나라다”라고 정신 나간 소리를 하여 세계를 경악하게 했듯이 나가야마씨는 이 책에서 일본이 신국(神國)으로 신앙하는 뿌리는 조작한 역사에 의해 형성되었다고 단언했다. 그는 이 책에서 일본의 역사조작 주범으로
1. 일본의 정사(正史)라는 '일본서기',
2. '일본은 고대부터 세계를 재패 했다', '예수는 일본에서 죽었다',
3. 대표적인 황국사관 날조의 개척자  히라다 아쓰타네(平田篤胤)의 '상기(上記)',
4. 스에마쓰 겐쵸(末松謙澄)의 '칭기스칸은 일본인이었다' 등의 위서(僞書)를 꼽았다.

이 중에서 '상기'는 역사조작의 극치를 보여주고 있다. 그 내용을 살펴보면 '일본은 수만 년 전부터 일왕이 통치한 신국이었다. 신(神)시대에 고유 문자가 있었으며, 현재 사용하고 있는 일본문자 가나는 한자에 영향을 받은 것이 아니라 신(神)시대의 문자를 응용한 것이다' 라는 것이 주 골자다.




▲7세기초 불경 유가사지론(瑜伽師地論)에 쓰인 각필 구결문자 및 가타가나와 비교(일본NHK에 방송된 내용)


히라다가 이러한 내용을 발표하자 한반도에 대한 열등의식에서 벗어나기 위하여 몸부림치고 있던 당시 일본 지도자들은 '일본 역사 이래 최고의 가치를 지닌 국보 제1호'라며 호들갑을 떨며 全 일본열도가 흥분했다고 한다. 이에 일부 학자들이 히라다의 주장을 확인하기 위하여 증거를 요구했다. 하지만 본래 없었던 것을 날조해 놓았으니 증거물을 내놓을 수 없었다. 결국 그는 궁여지책으로 불에 그을린 철판을 내놓았다고 한다. 학자들이 철판을 검증한 결과 그곳에는 히라다가 제멋대로 새겨 놓은 한문과 비슷한 괴상한 문자가 새겨져 있었지만, 가짜임이 들통났다.


오늘날 과학의 발달과 양심적인 학자 고바야시 요시노리(小林芳規.사진)에 의거 일본어의 비밀이 밝혀지기 시작했다. 고바야시 교수는 도쿄대 문리과를 졸업하고 히로시마대학 명예교수로서 「각필문헌의 국어학적 연구」, 「각필이 안내하는 세계」 등 많은 저서가 있다. 그는 일본 학자로서는 최고의 영예로 여기는 ‘은사상(恩賜賞)’과 ‘일본학사원상(日本學士院賞)’을 수상했다. 1961년에는 일본에서 최초로 각필 문헌을 찾아낸 각필연구의 권위자다.
(※ 角筆--옛날 뾰족하게 깎은 대나무나 상아로 만든 필기도구로써 종이를 눌러 쓴 것이기 때문에 肉眼으로는 잘 보이지 않으며 특수 제작된 적외선 스코프 또는 야간 촛불 등에 의거 확인 가능하다)

그 동안 일본 학계는 가타가나가 서기 9세기경 일본인들에 의해 한자의 일부를 줄여 만들고, 히라가나는 한문의 초서체에서 본 떠서 만든 일본 독자적인 문자라고 굳게 믿고 있었다. 고바야시 교수도 연구 초기에는 일본문헌의 원문 한자 옆에 각필로 새겨진 훈점(訓点)이 한자 발음이나 번역 순서를 알려주는 역할을 한 것으로 이는 일본의 독자적 발명이며, 이것이 점차 가나문자로 발전했다고 주장했었다.


 ▲성암고서박물관에 보관중인 고려대장경에서 발견된 각필 훈점(KBS역사스페셜)


그러나 그는 2000년 7월 서울 성암고서박물관(誠庵古書博物館)에 소장되어 있는 신라 ·고려 불경에서 일본에서 발견된 것 보다 년대가 앞선 점과 부호 등의 각필 흔적을 처음으로 발견했다. 이리하여 고바야시 교수는  “일본의 가나가 한국에서 전해졌을 가능성이 높다”라고 입장을 바꾸었다. 그리고 2000년 말에는 이러한 주장에서 한발 더 나아가 한반도의 문헌에 각필로 새겨진 구결(口訣)이 일본 가나의 원류일 가능성이 높다는 주장까지 펼치게 되었다. 


          ▲고려대장경에서 발견된 각필로 눌러 찍은 훈점(글씨에 따라 점의 위치가 다르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