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접속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일본어의 비밀

 메이지 유신의 실체

 역사조작 실태

 야스쿠니 신사

 독도

 동해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학살

 코무덤

 위안부(성노예)

 우키시마호 대폭침

 창씨개명

 일한병합(일한병탄)

 가미가제(神風)의 실체

 역대 제왕(諸王) 현황

 

◎공 지 사 항◎

※ 나르샤학당

※ 한류열풍과 좀비사무라이의 천 년 비밀

[more]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목차 바로가기>> 

과거는 있으나 역사가 없는 일본

고대 일본을 통합하기 위하여 ‘기기(記紀:고사기와 일본서기)’를 조작했듯이 메이지 쿠데타 세력들은 그들의 무능력에서 비롯된 모순과 모순을 숨기고 국민들을 다잡기 위하여 역사를 재차 조작하기 시작했다. 메이지 정부 3류 사무라이들은 “역사를 조작하면 그 나라가 망한다” 라고 주장했던 시바 료타로(司馬遼太郞)의 이야기는 먼 나라 전설로 치부했다.  ‘거짓말도 백 번 하면 진실이 된다’, ‘대중은 작은 거짓말 보다 큰 거짓말에 쉽게 속는 법이다’ 라는 히틀러식 역사조작 수법을 우매한 국민들에게 주입시키기 위하여 역사조작 판도라상자를 열기 시작했다. 여기에는 국수적 학자들과 언론을 총동원했다.

역사조작은
1. 고대 일본이 한반도 속국이었다는 열등의식에서 탈피하고,
1. 이웃나라 민족의 조상, 역사, 신까지 조작하여 가치를 격하시킴으로써 상대적으로 일왕의 가치를 높여 조작된 황국사상과 국가신도에 정당성을 부여했으며
1. 이로 인하여 국민들을 과거를 모르는 역사치매에 걸리게 하여 3류 사무라이들의 충견으로 만들어
1. 3류 사무라이들에게로 향한 칼끝을 돌려 이웃을 침략하는데 사상적 근거로 활용하기 위하여 조작하였다.

이들의 역사조작은 난징대학살보다 더 잔인한 방법을 사용하였다. 3류 사무라이들의 인간 광기가 서린 역사조작에 의거 일본인들은 역사치매에 걸려 버린 것이다. 이렇게 되자 일본인들은 세계에서 가장 잔혹한 악행을 저지르기 시작했다. 이들의 광풍은 붉은 노을보다 더 붉게 물들게 되었다. 역사조작은 일본열도에 과거는 있으되 역사가 없는 땅으로 만들고 말았다. 역사조작의 위력은 핵폭탄 수만 개보다 더 강력한 위력을 가지게 되었다.

역사조작으로 가장 많은 피해를 입은 나라는 한국과 일본이다. 일본이 조작한 역사는 바로 한반도의 역사이자 일본의 역사였으며, 일본의 모든 것이었다. 일본이 저지른 역사조작의 서막(序幕)은 ‘기기’이지만 최종적으로 희대의 역사조작 걸작품을 만든 자는 바로 메이지 쿠데타를 일으킨 비열한 3류 사무라이들이다. 일본은 조작된 역사를 일본인은 물론 전세계로 확대시켰다. 그리고 역사조작을 하면 단시일에 유명해지는 곳이 오늘날 일본이다. 2005년 7월 한국을 헐뜯고 조작된 내용으로 가득 찬 ‘혐한류 (マンガ 嫌韓流)’라는 단행본 만화가 일본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듯이 역사조작은 지금도 계속되고 있다.

◆ 제2 분서갱유
이들이 조작한 역사를 별도의 ‘역사조작’ 카테고리에서 일부 정리하였지만 개략적으로 살펴보면 다음과 같다.

1. 일본열도로 패주한 백제인들이 신라에 패한 역사를 지우기 위하여 조작.기술한 일본서기에서 임나일본부(任那日本府)라는 단어를 찾아내어 이를 확대 재생산
2. 1874년 조작된 임나일본부를 측면지원하기 위하여 이소노카미신궁(石上神宮)에 보관되어 있던 칠지도 발굴 및 조작
3. 1879년 300여 년 전 한반도를 침공한 도요토미 히데요시의 악랄한 전쟁혼을 국민들에게 주입시키기 위하여 도요쿠니신사(豊國神社) 및 코무덤(鼻塚) 중건
4. 1880년대 광개토태왕비를 조작하여 임나일본부가 실존한 것처럼 대대적으로 선전
5. 고대 일본열도가 '한반도 속국' 이었음을 나타내는 흔적을 지우기 위하여 일본에 산재해 있는 수많은 한반도 관련 단어.지명.신사의 이름을 ‘일본어의 비밀’에서 언급했듯이 범 국가 차원에서 일본식 발음으로 개칭 작업 착수
6. 일본 왕가(王家)의 뿌리가 가야.백제 왕족이었음을 숨기기 위하여 일왕가를 만세일계(萬世一系)로 조작하면서 황국사상을 확대 포장
7. 이들이 조작한 역사가 모순으로 충돌하자 일본을 신의 나라라고 조작하면서 일왕을 ‘살아있는 신’으로 조작하여 이를 신봉하는 국가신도를 조작하였다. 그리고 일왕의 만수무강을 기리는 노래 '기미가요'를 만들어 지금까지 일본의 국가로 사용하고 있다.
8. 이를 뒤받침하기 위해서 한반도.일본.대마도.중국에 보유하고 있던 단군조선을 비롯한 고대역사서 수십만 종 기록들을 불태워(焚書)버렸다.
9. 일본은 그것으로도 모자라 한반도와 관련된 고대역사를 지우고. 조작했으며, ‘삼국사기 및 고대 한국사는 도저히 믿을 수 없는 조작서임으로 절대로 보지도 말고 참고도 하지 말라’는 지침을 내리기도 했다.
또 한반도인들에게 선조들의 추악한 면을 들추어내어 열등의식을 고취시키는데 최대 역점으로 여겼다.(1927년 조선총독부 대외비 조사자료 제20집을 근거로 세종출판사 하종근著 '일제식민관료가 분석한 조선인'참조) 하지만 최근 과학기술의 발달과 많은 학자들의 노력으로 진실이 하나 둘 밝혀지기 시작하여 神은 진실을 선택했음을 보여주고 있다.

 ☞ 하라타 사카에루(原田榮)는1981년 4월 그의 저서 <역사와 현대>에서 다음과 같이 폭로하고 있다. "1923년 7월 조선총독부 조선사편찬위원회 고문인 구로이다 가쓰미(黑板勝美) 동경제국대학 교수가 대마도에 사료 탐방을 하였을 때 한국과 관계가 있는 문서, 고기록 등이 대마도 번주(藩主) 家에 있는 것을 알고, 고문서류(古文書類) 66,469매, 고기록류(古記錄類) 3,576권, 고지도 34매, 두루마리 고화류(古畵類) 18점, 그림 53점 등을 은폐 또는 분서(焚書)했다". “조선총독부가 1926년 12월부터 1938년 3월까지 사이에 조선에서 탈취한 수집사료 4,950책, 사진자료 4,511매, 문서기록, 초상화, 긴 액자 등 4,513점에 달한다.” 또 그는 분서의 사유를 “백제. 가야의 제왕(諸王)이 일본의 일왕이 되었다는 것이 명료하게 기록되어 있는 것에 경악(驚愕)하여 동종(同種)의 문서를 대마도 종(宗)씨로부터 거두어 들이지 않으면 위험(향후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될 것이 두려워)하다는 판단에 달한 것이다

☞ 사시요시히코(佐治芳彦)는 <야마타이국말살(邪馬台國抹殺)의 미(謎)- 어느 누구도 몰랐던 한국문서>(1981년 9월)에서 “일제 때 일본은 한국사의 뿌리를 말살하기 위해 단군역사와 야마타이국에 관련한 역사를 말살,변조하는 것을 최초의 과업으로 삼았다. 일견(一見) 조선 민족의 역사를 탈취하고 그 혼을 고갈(枯渴)시킨 것으로 보이지만, 실은 동시에 일본민족의 뿌리까지 말소하여, 장차 일본제국의 붕괴로 이어지는 역사적인 분서이기도 했다”고 밝혔다.

☞ 광복 후 발간된 <제헌국회사>와 문정창(文定昌) 씨의 저서 <군국일본조선강점36년사>에서는 일본이 1910년 8월 한국을 폭거적이고, 불법적인 강제병합 이후 1911년 12월까지 1년 2개월 동안 제1차 전국 서적 색출에서 단군조선 및 고대역사서 등 51종 20여 만권 분서했다"고 밝히고 있다.

☞ 또 1938년 6월 조선총독부가 발행한 <조선사편수회사업개요 (朝鮮史編修會事業槪要)>에서는 한국사 조작 편찬 배경을 말하고 있으며, 1923년부터 1937년까지 15년 동안 압수 분서한 사료가 무려 4950종이라고 밝히고 있다.

이상시변호사 인터뷰 내용 조선일보 1985.10.4 ▲조선일보 1986.8.17

당시 이들이 조작한 역사는 수없이 많지만 ‘역사조작’ 카테고리에서 밝힌 것 외 몇 가지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호소카 유지著 ‘일본에게 절대 당하지 마라’ 참조)

1. 청일전쟁이 끝날 무렵 일제는 '조선의 신'은 일본의 시조신인 아마테라스의 남동생 수사노오(素 鳴尊)라고 대대적으로 주장하기 시작했다. 이것은 한국 통치를 위한 대선전이었으며, 엄청난 픽션 창작이었다. 일본서기에 따르면 수사노오는 난폭했기 때문에 하늘의 나라 다카마가하라(高天原)에서 추방당하여 신라에 내려와 거기서 살았다고 한다. 일본서기의 기술에 입각하여 수사노오가 한민족, 나아가서 만주민족의 조상이라는 주장이 당시 활발히 퍼졌다. 당시 일본은 수사노오를 한국의 신으로 만들기 위해 갖은 노력을 했다. 이는 한국의 신이 일본의 신의 '동생 신'이였다는 이야기는 한국인을 일본에 동화시키기 위해서 안성맞춤이었다. 일제는 당시 초등학교 역사교과서에 실어 한국학생들에게 가르쳤다.

그리고 조선총독 고이소(小磯國昭)는 공개적으로 수사노오가 '한국의 신'이라고 주장했다.
“여기 반도 2500만의 원(原)민족은 틀림없이 수사노오의 후손입니다. 과연 그렇다고 하면 아마테라스의 후손인 내지(일본) 민족과 바로 뿌리가 같고 하나라는 것을 숨길 수 없는 사실이 아닌가 생각될 뿐만 아니라, 우리가 오늘날 알 수 있는 역사상으로나, 그 후로도 피의 혼합이 되풀이되고 있습니다. 그런데 메이지 43년(1910)의 성대에 아마테라스의 후손이신 메이지 일왕에 대하여 수사노오의 후손인 조선이 합방된 것은 신대 말기의 신사(神事)가 더욱 철저히 완성적으로 되풀이된 것이 아닌가 생각이 듭니다”

그뿐만 아니였다. 학자들이 중심이 되어 "한국의 시조인 단군이 실은 수사노오였다"고 주장하기 시작했다. 다카마가하라에서 신라에 내려 온 수사노오는 실은 단군이었다는 이야기이다. 단군은 일본으로 건너가 시마네현의 수사(須佐)라는 데에 상륙하여 잠시 거류했으므로 단군을 수사의 사나이(=수사노오)라고 부르게 되었다는 주장이 사실처럼 퍼졌다고 한다.

2. 그리고 일제는 만주를 삼키기 위하여 1930년대 오야베 젠이치로(小谷部全一郞)라는 작가가 징기스칸을 일본인이라고 주장했다. 1192년 가마쿠라(鎌倉)막부를 연 미나모토노 요리토모(源賴朝)의 남동생인 미나모토노 요시츠네(源義經)는 작아도 용감한 미남무사로서 일본인들에게 지금도 인기있다. 그는 친형인 요리토모에게 살해당하고 말았다. 오야베는 "요시츠네는 형에게 살해당한 것이 아니라 몽고로 도피하여 징기스칸이 되었다"는 주장이다. 만주식민지화 정책을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진 이야기이다. 그리고 오야베는 만주국의 황제였던 부의(溥義)도 일본인의 자손이라는 과대망상적인 픽션을 만들어 냈다. 만주 민족의 피에는 일본인의 피가 흐르고 있으므로 만족민족은 일본인과 동족이며, 동족끼리 하나가 되는 것은 당연한 도리라는 논리다.

3. 서양을 이기기 위해 만들어 낸 조작도 있다. 놀랍게도 서양인들이 신이라 할 수 있는 예수 그리스도의 무덤이 일본 혼슈(本州)의 북단에 위치한 아오모리(靑森)현의 신고오무라(新鄕村)에 있다. 이곳은 지금 관광명소로 되어 있다. 그리고 2000년 전에 이스라엘에서 십자가에 매달려 죽은 자는 예수가 아니라 그의 남동생인 이수키리라는 사람이었다고 한다. 당시 예수는 일본에 도피해 106세로 죽었다는 것이다. 예수가 일본에서 죽었다는 이야기는 처음 1935년에 이바라기(茨城)현 기타이바라기(北 茨城)시에 위치한 고오소코(皇祖皇) 大신궁 안에서 발견된 다케우치(竹內) 고문서에 쓰여 있다. 고문서에 예수의 무덤이 아오모리현에서 발견될 것이라고 되어 있다. 그 내용대로 예수의 무덤 위치가 일치했으니 만들기는 잘 만들어진 정교한 픽션이다. 그뿐만 아니라 1936년에는 일본어로 쓰인 ‘예수 그리스도의 유서’마저도 발견되었다. 그 유서 내용 속에 일왕을 찬미하는 문구가 쓰여진 사실 등으로 미루어 볼 때 당시 일제는 서양정신의 중심인 기독교까지 조작하고 있었다.

그리고 1919년 8월 12일 단군조선.백제.가야 등 한국 고대사를 말살시키는데 앞장섰던 초대 조선총독 데라우치 마사타케(寺內正毅). 이어 문화정치를 빙자하여 부임한 제3대 총독 사이토 마코토(齋藤實 사진)는 1922년 '조선사편수사업'을 진두 지휘하면서 소위 '교육시책'에서 다음과 같이 말했다.
"먼저 조선사람들의 자신의 일, 역사, 전통을 알지 못하게 만듦으로써 민족혼, 민족문화를 상실하게 하고 그들의 선조와 선인들의 무위(無爲), 무능과 악행 등을 들추어내 그것을 과장하여 조선인 후손들에게 가르침으로써 조선인 청소년들이 그 부조(父祖)들을 경시하고, 멸시하는 감정을 일으키게 하여 그것을 하나의 기풍으로 만들고, 그 결과 조선인 청소년들이 자국의 모든 인물과 사적(史蹟)에 관하여 부정적인 지식을 얻어 반드시 실망과 허무감에 빠지게 될 것이니 그 때에 일본사적, 일본인물, 일본문화를 소개하면 그 동화의 효과가 지대할 것이다. 이것이 제국일본이 조선인을 반(半)일본인으로 만드는 요결인 것이다."  이 말은 일제가 역사조작과 병행하여 한국인들에게 자학사관을 빠지도록 강제 했음을 증명하고 있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