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접속 회원가입
아이디 / 비밀번호찾기 

 일본어의 비밀

 메이지 유신의 실체

 역사조작 실태

 야스쿠니 신사

 독도

 동해

 명성황후 시해사건

 관동대학살

 코무덤

 위안부(성노예)

 우키시마호 대폭침

 창씨개명

 일한병합(일한병탄)

 가미가제(神風)의 실체

 역대 제왕(諸王) 현황

 

◎공 지 사 항◎

※ 나르샤학당

※ 한류열풍과 좀비사무라이의 천 년 비밀

[more] 
 
검색어를 입력하세요 


목차 바로가기>> 

위안소의 탄생

1868년 조작된 일본서기에서 말하는 소위 121대 일왕 고오메이(孝明)의 독살로 시작된  메이지 쿠데타는 철학의 깊이가 없는 이와쿠라 도모미(岩倉具視), 이토오 히로부미(伊藤博文)를 비롯한 하류 사무라이들의 난(亂)이었다. 이는 300여 년 간 지속되어 오던 도쿠가와막부(德川幕府)의 ‘평화의 시대’를 거부하고 ‘살(殺)의 시대’를 선택한 것이다. 메이지 쿠데타는 일본에 있어 근대화의 시작이기도 하지만, 세계 역사상 가장 잔혹한 작태가 집중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했으며 세계는 불행의 시작이기도 했다. 또 오늘날 일본의 보통 국민들이 역사치매에 걸려 이웃과의 관계를 거부하고 우리식으로 살면 그만이다는 식의 안하무인으로 변하게 만든 출발점이었다.

수천 년간 일본의 스승인 한반도와 중국 諸 아시아 국가들을 ‘터럭만큼도 도움이 안 되는 악우(惡友)’라고 비하한 후쿠자와 유키치(福澤諭吉)의 ‘탈아입구론(脫亞入歐論)’은 무지몽매한 이들에게 더욱 살인에 광분하도록 상승작용을 하였다. 또한 이들 3류 사무라이들은 그들의 무지몽매함을 숨기고 일본 국민들을 전쟁과 살인의 광풍으로 몰기 위하여 300년 전 임진왜란을 일으킨 살인의 화신 도요토미 히데요시를 ‘전쟁의 신’으로 승격시키기 위하여 도요쿠니신사 중건 작업도 병행하였다. 이러한 이들은 대외적으로 1895년 청일전쟁을 시작으로 끊임없이 피를 부르기 시작했다.

피에 물든 일제는 1932년 중국 상해를 침범하여 이른바 상해사변(上海事變)을 일으킨다. 상해를 침범한 일제는 일본군들의 사기 진작책으로 1932년 1월 28일 상해 홍구(虹口)에 일본군이 직접 운영하는 최초의 위안소 '다이사룽(大一沙龍)'를 설치했다고 한다. 

여기에는 1차로 한국 여성 80명과 일본여성 24명을 성 노리개로 착취한 사실이 중국의 한 역사학 교수에 의하여 밝혀졌다. 그리고 38년 난징대학살(南京大虐殺) 사건 때 일본군이 중국에서 저지른 극악무도한 학살과 민간인 강간사건이 반일감정으로 번지고 국제사회 지탄의 대상이 되자 그 수습책의 일환으로 위안소를 서둘러 설치하게 되었다. 이때부터 위안소는 일본군 내에 널리 일반화되기 시작되었다. 아시아침략전쟁 때에는 최악의 상태가 되었다. 우리의 꽃다운 어린 여자들은 피에 물든 야수들의 성 노리개로 전락되어 피의 광풍에 피지도 못하고 떨어지기 시작했다.


아시아침략전쟁 당시 일제는 노동력 부족을 메운다는 미명아래 악랄하게 강제 동원한 여성들을 근로정신대(勤勞挺身隊)라 부른다. 이들 여성들 중 대부분은 군 성노예로 강제 동원되었다. 일제는 성노예 여성을 동원하기 위하여 처음에는 군.관.민 합동으로 군수공장. 간호보조·군부대 잡역·여자 특수군속 등으로 취직 또는 일본유학 등의 갖은 감언이설을 동원하였다. 또 조선의 지도급 인사들을 내세워 "나라(일본)를 위해, 일왕을 위해 우리의 딸을 바치자"라고 선동까지 했다고 한다.

그러나 자발적인 참여가 저조하자 일제는 10가구 단위의 '애국반'이라는 것을 조직하여 시골 구석구석까지 필요한 인원을 이 잡듯이 인간사냥에 나섰다. 또 각 마을의 구장(지금의 이장)들이 조선인 부녀자 현황을 파악하고 명단을 작성하여 이를 근거로 성노예로 강제 동원했다. 이러한 사실은 2004년 7월 국가기록원이 일제시대 45만 건에 이르는 판결문을 새로 분류,정리하는 과정에서 성노예 모집 상황 등을 가늠하는 판결문 9건에서 밝혀졌다.

당시 인간사냥에 나섰던 일본인 교사와 관련인들 증언에 의하면 초등학교에서는 일본인 교장과 교사를 중심으로

                        ▲12~16세 어린소녀들로 구성된 정신근로대(나눔의 집)

어린 여학생을 동원했고, 경찰은 길거리에서 지나가는 여성을 무차별 강제 연행하였다고 한다. 마을단위로 일정 수의 여성을 할당하여 강제 연행은 물론 창씨개명을 하지 않는 세대를 중심으로 우선 징발했다고 한다. 이렇게 성노예로 차출된 꽃다운 10대 어린 여자아이들은 전국적으로 약 20여 만 명에 달했다.

이들 여성들은 피에 굶주린 일본군이 배치된 군부대에 강제로 끌려가 성적 착취를 당하는 치욕의 성노예 생활을 당해야 만 했다. 이러한 작태는 1992년 ‘정신대의 고용조건·동원권자· 의무규정 등을 명시한 일왕 칙령(勅令) 제519호〈여자정신근로령---1944년 8월 22일 공포〉’가 발견됨으로써 일왕이 직접 개입하였음이 밝혀졌다. 이는 그 동안 수많은 관련자들의 증언. 국제기구의 판결 등에도 불구하고 부인으로 일관하던 일본 정부에 변명할 수 없는 확실한 증거가 된 것이다.
(칙령이란? 일본에서 '살아있는 신(現人神)'인 일왕의 명령을 말하며 그것은 절대적인 명령이어서 심의 또는 논의 자체를 할 여지가 없었다. 일본은 아시아침략전쟁 패망 때까지 절대적 명령인 칙령을 발동시켰던 독재국가였다) 

'성노예'로 끌려간 여성들은 대부분이 한국, 중국,대만인들이다. 그 외 동남아시아 각국은 물론 네들란드 등 유럽 여성들도 일부 있었다. 피에 굶주린 일본인들 앞에 보이는 여성들은 나이와 국적에 불문하고 예외가 아니었다.

 
 
[TOP]